사라지나 다시 존재하게 하는 비누조각가 신미경전

[신미경전] '사라지고도 존재하는' 아르코미술관 '순간을 영원으로' 2018.7.5-2018.9.9


가장 빨리 사라지는 비누로 가장 오래가는 조각을 새기다(사라지는 조각의 유물화)

이 세상에서 비누라는 가장 가벼운 재료로 가장 무겁고 침통하고 심오한 인류의 고민을 고전적 형식을 통해 현대인에게 절박하게 물음을 던지는 작품을 시각화할 수 있다는 것은 놀랍다. 이런 작품은 우리가 거의 상상할 수 없는 경지에 까지 도달한 걸작이다. 비록 이런 작품이 사라진다해도 그의 시각적 각인은 사람들의 마음과 심상 속에 영원히 새겨지는 것이다. 조각이란 결국 가시적이든 비가시적이든 사람들의 뇌리와 심성에 새겨지면 되는 것이 아닌가.

간이 부식되고 마모되기 이전에 그것을 영원화하려는 작가의 시도는 일종의 농담이나 유머로 느껴질 정도 무모하게 보일지는 모르지만 실은 모든 예술가들이 극복해야 하는 가장 심오한 고민거리일 수도 있다. 신미경 작가는 바로 그런 난제를 붙들고 자신과 싸움을 하고 있는 것이다. 그녀의 작업은 다른 말로 표현하면 공간을 시간으로 번역하고 변형하는 작업으로 볼 수도 있다.

공간적으로 사라져도 시간적으로 존재한다는 조각개념을 확장하고 그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 제친 전시다. 다시 말해 공간 속에 시간성의 가시화와 시각화를 시도하고 있는 것이다. 일종의 공간 속에 시간을 재맥락화하는 작업이라고 할 수 있다. 시간적으로 멎어버린 조각의 한계성을 넘어 현대조각의 변이성 가변성 유쾌함 유연함을 잘 보여준다. 그런 개념을 통해 우리시대의 정신인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을 암시하고 있다.

고전 형식의 궁전 속에 우리 시대의 신화를 시간의 흐름을 따라서 다시 파내다. 박물관 죽은 유물이 아니라 지금 우리의 삶 속에서 진행되는 무궁무진한 이야기로 다시 퍼내다

이번 전시에서 유일하게 비누로 만들지 않는 작품 신자유주의 치열한 경쟁사회에서 고단하게 살아가는 군상들 그 리얼함과 처참함 그럼에도 이 세상에 인간만큼 아름다움이 없다는 보다 따뜻한 시선도 동시에 담겨 있다. 우리가 이들에게 작은 용기와 희망이라도 불어넣어야 할 것 같다 왜냐하면 이들은 바로 우리이기 때문이다.

이걸 비누로 만든 것이라고 하면 아무도 믿지 않을 것이다. 시각적 착시라고 할 수도 있지만 이 정도면 예술이다 소박하지만 깊이 있는 아름다움이다. 정말 현대인과 함께 숨쉬는 유물이 된다.

지구상에서 가장 품위 있고 사치스럽고 고귀한 청화백자가 이렇게 비누로 다시 빚어졌는데 그런 방식의 기발함에 일단 속이 확 뚫린다. 그런 방식은 우리가 초긴장 사회 속에 살면서 뭉친 몸과 무거운 마음을 풀어주는 가장 가벼운 존재의 유쾌함과 같은 방식이라 더욱 좋다. 이런 작품이 나오기까지 작가의 몸과 마음과 영혼은 참으로 고단하겠지만 관객의 입장에서 너무나 흐뭇하고 풍성하고 고결하고 아름답게 보인다.

관객이 똑 같은 작품을 집에 가져갔다가 6개월 후 다시 전시장으로 가져왔을 때 그 작품은 다 모양이 다르다. 작품을 통해서 개인이 경험한 시간과 공공의 장소에서 새롭게 전시됨으로써 조각이라는 작품이 유물에서 해방된다.

관객을 위한 서비스 작품에 대한 해설에 나선 신미경 작가 그는 조각예술에서 재료의 독창성으로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고 있으며 한국과 영국을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오늘 그녀의 패션은 고전과 현대의 양면성을 보여주는 조각품 같다.


신미경 작가 직접 작품해설에 나서다

공간예술에 시간성의 고체화를 추구하고 있다. 가장 고전적인 공간에서 가장 현대적인 시간을 이야기하다.

전시기획자와 미술평론가의 잔잔한 대화 이렇게 전시장은 가장 빠른 시간에 가장 많은 것을 소통하는 최적의 공간이다.

사실 전시란 일상에서 부족한 축제의 확장을 위한 몸부림이다 In fact, exhibitions are a struggle for the expansion of festivals that are lacking in everyday life)


덧글

댓글 입력 영역